A Note from Herb Regarding Homelessness (in English and Korean)

A Note from Herb Regarding Homelessness (in English and Korean)

The number one crisis facing the City of Los Angeles today is homelessness. Homelessness touches every part of Los Angeles. If we’re going to end homelessness, we need to create solutions in every community. 

 

Every community needs a different solution based on the homeless population located in their neighborhood. In Koreatown, the greatest need is to provide a temporary housing facility for individuals living on the street. In the southern and western portions of Council District 10, the greatest need is to provide Safe Parking programs for the individuals sleeping in their cars, campers, or RVs.

 

For the last seven weeks, I have been having conversations with individuals and groups throughout the Koreatown region in an effort to move the City and the community forward together on this issue to help the homeless get off the streets and into housing. As part of an amending motion to restart the process on Friday, I will ask my colleagues on the City Council to approve the following:

 

• Evaluate sites which will include the City-owned LADOT parking lot located at 682 S. Vermont Avenue and the privately-owned lots at 923-937 S. Kenmore Avenue to determine if a property is suitable for development as a crisis and bridge housing facility in Koreatown; require the City staff to return with the findings; require a one year contract with two one year extensions (for a total of three years); require 24/7 private security and LAPD patrols of the site, including the surrounding businesses and residences; require the capability to provide culturally and language (i.e. Korean, Spanish, etc.) appropriate services for the site; and provide mental health, employment, addiction, housing placement services, and wellness resources.

 

• Create a Council District 10 Commission on Koreatown Homelessness to oversee and provide recommendations to the Council Office with respect to the crisis and bridge housing facility in Koreatown throughout its development and operations, including quarterly reports to the Council office. The Commission will also provide recommendations for the future long-term use of 682 S. Vermont Avenue which may include senior affordable/supportive housing. It should be noted that between 2017 and 2018, there was a 26 percent increase in seniors experiencing homelessness in the City of Los Angeles. 

 

• Evaluate the City-owned Council District 10 Office parking lot at 1819 S. Western Avenue to determine if the property is suitable for development as a second and separate crisis and bridge housing facility, which would include all of the same provisions as described above.

 

• Evaluate lots in the southern portion of Council District 10, working with religious institutions and City Departments to determine if properties are suitable for Safe Parking programs.

 

In the months leading up to these new temporary housing facilities opening, the County of Los Angeles will direct unprecedented outreach, mental health, career, and addiction support services to encampments in close proximity to the new facilities to help prepare homeless individuals to move indoors. Once a temporary housing facility opens and the homeless move in, the Bureau of Sanitation will also work to restore spaces in the community that were previous encampment sites into safe, clean, public passageways with special dedicated funding.

 

Furthermore, as part of the Koreatown solution, I am committed to holding a review of different sites and community workshops/meetings/gatherings in Koreatown during the summer prior to the City Council taking final action on a temporary housing facility.

 

오늘날 LA시 에서 가장 심각한 문제는 노숙자 문제입니다. LA 시 곳곳에 직면해 있습니다. 노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모든 커뮤니티가 힘을 합쳐야 합니다.

노숙자 인구 수에 따라 커뮤니티마다 각각의 적합한 해결책이 필요합니다.  한인타운의 경우, 길거리에 지내는 노숙자들이 많기 때문에 임시 거처가 가장 필요합니다. 10지구 남쪽과 서쪽은 차량에서 또는 RV트럭에서 생활하는 노숙자들이 많기 때문에 안전하게 차량에서 지낼 수 있는 Safe Parking 프로그램이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지난 7주간 한인타운 내 개인 또는 단체들과 노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많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오는 금요일 모션 상정에 앞서 저는 시의회 그리고 의원들과 아래의 내용들에 대한 허가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 노숙자 임시 거처 건설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운영되는 내내 10지구 위원회를 조성하여 위원회가 노숙자 임시 거처에 관한 감독 그리고 권고 사항등을 보고 하도록 할 것. 또, 추후에 노인 /저소득층 아파트가 건설될 수도 있을  682 S. Vermont  Avenue 부지가 어떻게 사용됐으면 하는지에 대한 조언도 하게 될 것.  이는 2017년과 2018년 사이에만 노숙자가 될 위기에 처한 노년층들의 인구 수가 26%나 급증한 것에 따른 조치.

 

• LA시 정부 소유 주차장인 682 S. Vermont Ave 부지와 사유지인923-937 S. Kenmore Avenue 를 노숙자 임시 거처 (Bridge Home) 설치 장소로 적합한 지에 대한 조사 진행;  조사 내용을 보고할 것; 부지 선정 후, 1년 의무 계약과 1년 추가 계약을 두 번 연장하는 것 (총 3년); 24시간 주 7일 보안요원과  LA 경찰국이 인근 상업과 거주 지역을 순찰할 것;  노숙자 임시 거처 내  언어 (한국어 또는 스페인어 등) 서비스 제공; 정신겅강 치료, 취업 독려 서비스, 마약 또는 술 중독 치료, 대체 주거지 제공,  의료 서비스 제공.

 

• LA시 정부 소유 주차장인1819 S. Western Avenue 부지도 노숙자 임시 거처(Bridge Home) 부지로 적합하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 나머지 조건은 위와 동일. 

 

• 10지구 남쪽 지역 내 있는 부지들이 ‘Safe Parking Program’에 적합하지에 대한 조사도  종교계 기관 그리고 다른 시 부서들과 논의해 진행할 것. 

 

노숙자 임시 거주지가 완공되기 전부터 인근 지역 노숙자들에게 정신건강 치료, 취업 독려 서비스, 마약과 술 중독 치료 등을 제공해 이들이 실내 임시 거주지로 이주할 수 있게 도울 것입니다. 임시 노숙자 거주지가 완공되고 노숙자들이 이주한 후에는 특별 예산을 조성해 노숙자들이 생활해 오던 거리를 LA 위생국이 깨끗하고 안전하게 복원시키겠습니다. 

 

또한,  LA시의회가 임시 노숙자 거주지에 대한 최종 결정을 하기 전에 여름 기간 동안 커뮤니티 워크샵/미팅/ 만남을 진행해 노숙자 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약속하겠습니다.